HOME | 회원가입 | 로그인
 
- 정치
- 경제/재테크
- 교육/전교조
- 문화/공연
- 사회/봉사
- 근대사/안보
- 남북/국제
- 철학/문학/종교
- 취미/생활의 지혜
- 스포츠/TV 연예
- 여행/맛집
- 건강/의료/웰빙
- 컴퓨터(인터넷)
 
작성일 : 19-06-27 06:49
[정치] 저자도장 '도둑 날인' 교과서 고친 괴수 문재인을 처단하자
 글쓴이 : 천사
조회 : 36  

저자도장 '도둑 날인' 교과서 고친 괴수 문재인을 처단하자

 

 

 

 

저자도장 '도둑 날인' 교과서 고친 괴수 문재인을 처단하자

     

사회 교과서 213곳 고쳐 대한민국 헌법부정 교과서 만들어 초등학생들 교육

문재인과 김상곤이 조작지시 하고 3명의 하급관리가 처벌받는 참담한 세상

교육부는 코드에 맞춘 비공식위원회까지 구성해 213군데의 수정을 주도

문재인 사관대로 역사를 왜곡 조작수정 <건국 1919> <1948년에는 정부 수립>

교과서 조작한 과장을 경쟁이 치열한 해외 한국교육원 원장으로 특혜 영전인사

<'대한민국 건국''대한민국 정부 수립'으로 고쳐>

<'북한은 여전히 한반도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는 문장 삭제>

<‘대한민국은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 정부삭제, ‘한강의 기적삭제>

<박정희 '유신 체제''유신 독재'로 고치고, 새마을운동 관련 사진은 삭제>

< 전국 6064개 초등학교에 배포돼 6학년 43만명에 배포>

문정권 중고교과서집필 기준에 '대한민국이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 정부' '북한 세습 체제' '북한 주민 인권' 등의 표현을 삭제하고, 촛불 시위 사진 첨가시켜

    교과서 수정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교과서 집필기준 헌법위반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교과서를 마음대로 고친 전 교육부장관 김상곤을 처단해야

문정권 교육부가 지난해 초등학교 6학년이 배운 국정 사회 교과서 내용을 정권 입맛에 맞게 고치는 과정에서 온갖 불법행위를 저지른 사실이 검찰 수사로 확인됐다.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이 범행은 20179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5개월간 저질러졌다.

문재인은 전 정부가 추진한 중·고 국정교과서를 '교육적폐'로 몰아 전·현직 공무원들 고발하여 감옥 보내면서 뒷구멍으로 2019년에 사용할 교과서를 문재인 입맞에 맞게 고치려고 저자 도장을 도둑 날인해 교과서를 고치는 범죄행위를 저질렀다. 검찰은 교육부 담당 과장, 연구사 등 공무원 두 명과 출판사 관계자 등 3명을 직권남용, 사문서 위조 등 혐의로 최근 불구속 기소하고 수사를 마무리했다. 초등학생을 가르칠 교과서를 고치는데 담당과장과 연구사 2명만이 관련되었다니 참으로 기가 막힌다.

교육부는 이런 불법을 동원해 '대한민국 수립''대한민국 정부 수립'으로 바꾸고, '북한은 여전히 한반도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는 문장을 삭제하고, 박정희 '유신 체제''유신 독재'로 고치고, 새마을운동 관련 사진은 아예 빼버린 교과서를 발행하게 했다. 이렇게 불법 수정된 교과서는 전국 6064개 초등학교에 배포돼 43만명의 학생이 배웠다.

문재인은 중·고교 역사 교과서 집필 기준에서 '대한민국이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 정부' '북한 세습 체제' '북한 주민 인권' 등의 표현을 삭제하고, 초등학교 교과서에는 촛불 시위 사진을 실었다. 그런데도 김상곤 전 장관은 작년 10월 퇴임할 때까지 어떤 조치도 하지 않았다. 현 교육부도 이제 서야 "사태를 파악하겠다"고 한다. 이런 교육부가 '시민감사관'이란 것을 만들어 전국 사립대학 감사를 한다고 한다. 교육부가 아니라 적폐부로 이름을 바꿔야할 판이다.

    교과서 집필기준 헌법위반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교과서 새마을 운동 삭제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초등학교 교과서마저 조작한 문재인을 처단해야 교육부는 문재인 입 맛에 맞춰 ‘1948년 대한민국 건국‘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으로 조작하여 초등학교 6학년 사회 교과서를 배포됐다.

그런데 집필자인 박용조 진주교대 교수는 내가 고치지 않았고, 수정에 동의한 적도 없다고 했다. 그래서 사건이 검찰로 넘어가 대전지검 조사결과 교육부 담당 과장·연구사와 출판사 직원이 짜고 무단으로 교과서 내용을 수정하면서 박 교수가 출판사에 맡겨 놓은 도장을 이용해 가짜 서류를 만들었다고 했다. 검찰은 세 사람을 사문서 위조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하며 수사를 마쳤다.

교과서 조작 수정에 교육부장관이 몰랐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전 정부의 역사 교과서 국정화 작업에 관여한 교육부 관료들이 적폐로 분류돼 조사를 받고 있을 때 김상곤 교육부장관은 저자의 도장을 도둑 날인해 교과서를 고치고 있었다.

교과서를 고친 해당 과장은 교과서 배포 직전에 경쟁이 치열한 아시아 지역 한 국가의 한국교육원 원장으로 임명됐다. 교과서 조작 수정에 따른 특혜성 인사거나 입막음용 인사라는 의혹도 제기된다. 그는 수사를 받고 기소됐는데도 해외에 체류하며 그대로 자리를 지키고 있다. 석연치 않은 대목이 한두 군데가 아니다.

검찰은 김상곤전 장관과 교육부 고위 관료가 개입하지 않은 것으로 결론을 내게 된 경위를 밝혀야 한다. ‘살아 있는 권력앞에서 꼬리를 내린 검찰은 역사의 심판대에 서게 될 것이다

나는 민주당이 헌법개정안 내용과 일부 다른 내용을 지인이 보내주어 내 카페에 올렸다고 100만원벌금을 먹인 검찰이 교과서 200곳이나 고친 중범죄를 덮기에 급급하니 기가 막히다. 정권 취향에 따라 역사를 해석하고 교과서를 만드는 후진적 정치문화가 나라를 망치고 있다. 정권이 바뀔 때마다 역사를 새로 쓰인다면 교과서는 정권의 전리품이 되고 만다.

    

문재인과 김상곤이 조작지시 하고 3명에 떠넘겨

 국정교과서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코드 수정 강요가 조직적 범죄로 드러났다. 법무부가 24일 국회에 제출한 국정 교과서 불법 수정사건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초등학교 6학년 1학기 사회 교과서의 수정은 기획 단계부터 모든 과정에 김상곤 교육부의 불법이 자행됐다. 그런데 검찰은 교육부 교과서정책과장과 교육연구사, 출판사 관계자 등 3명의 불구속 기소로 꼬리 자르기 식 수사로 마무리했다.

교과서를 정권 입맛에 꿰맞추기 위한 조직적 범행이 중·하위 공무원 2명의 일탈일 뿐이라는 결론은 그 자체도 국민 우롱이다

교과서 집필 책임자인 박용조 교수가 정권이 바뀔 때마다 교과서를 고칠 수 없다며 수정을 거부하자, 그를 배제하고 다른 교수에게 맡긴 것도 과장의 독단적 결정이었다는 것이다. 소도 웃을 일이다. 교육부는 코드에 맞춘 비공식위원회까지 구성해 213군데의 수정을 주도하게 했다. 그런데도 당시 김상곤 교육부 장관은 지난해 3월 국회에서 따로 지침을 준 적이 없다. 수정은 적법하게 진행됐다고 강변했다. 박근혜 정부의 역사 교과서 국정화를 국정 농단으로 규정짓고, 지난해 6월엔 박 정부 때의 대통령비서실장과 교육문화수석비서관을 포함한 전직 청와대 공무원 7, 교육부 8, 민간인 4명 등 17명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던 장본인이기도 하다.

문재인 김상곤 수사가 필수다. 학생들의 역사관·국가관을 오도하는 내용이 수두룩하다. 문정권 5년에 대한민국 역사를 바꾸고 있다. 문재인은 그 업보를 평생지고 감옥에서 생을 마치게 될 것이다. 2019.6.27

관련기사

- [사설] 앞에선 정부 교과서 수사, 뒤로는 교과서 조작 범죄

- [오피니언] 사설 교과서 코드 수정 강요國紀 문란, 윗선도 수사하라

- 서류 위조해 초등 교과서 수정역사상 이런 정권은 없었다

- [단독] 교육부, 교과서 고치려 도장 '도둑 날인'

-[사설] 교과서 조작 수정윗선 몰랐다고 누가 믿겠나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이계성<시몬>=필명:남자천사<대한민국수호천주교인모임(대수천)상임대표><대한민국수호 비상국민회의 공동대표><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 공동대표  <대한민국 언론 혁파운동(언혁공) 공동의장> <문재인 퇴출 국민운동 연합 공동대표>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반교척)공동대표>

다음 <남자천사 교육> http://cafe.daum.net/namjachansa 카페에 오시면 많은 자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계성 이매일, aabb1941@naver.comgyeseongi9@gmail.net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5 [정치] 한강의 기적을 실패국가 모델 만든 문재인을 끌어내자 천사 06-28 51
494 [정치] 저자도장 '도둑 날인' 교과서 고친 괴수 문재인을 처단하자 천사 06-27 37
493 [정치] 문재인, 국민고혈을 빨아먹는 흡혈귀정권 조세저항에 무너질 것 천사 06-26 47
492 [정치] 거짓말 달인 문재인에 속으면 나라는 망하고 국민은 알거지된다 천사 06-25 45
491 [정치] 전주교구 용안성당 서광석 요셉 신부 퇴출운동을 시작합니다 천사 06-24 52
490 [정치] 2019.6.22. 지난 일주간 문정권 망국정책 자료 모음 및 화보 천사 06-23 51
489 [정치] 기업, 외국으로 쫓아내고 세금으로 일용직일자리 만드는 문재인 천사 06-22 45
488 [정치] 북한어선이 삼척항에 들어오게 방관한 문재인을 퇴출하자 천사 06-21 57
487 [정치] 술자리 안주감이 된 문재인, 국정수행 능력상실 자진사퇴 촉구한다. 천사 06-20 59
486 [정치] ‘이게 정부냐’'불능 정권' 2년에 국정파탄, 문재인·민노총 제거를 천사 06-19 48
485 [정치] 문재인2년 회복할 수 없게 망가진 대한민국 방치하면 나라 망해 천사 06-18 43
484 [정치] 경상수지적자 국가부도 신호탄, 대처능력 없는 문재인 퇴출시켜야 천사 06-17 52
483 [정치] 2019.6.15. 지난 일주간 문정권 망국정책 자료 모음 및 집회화보 천사 06-16 43
482 [정치] 대수천 전광훈목사 지지 성명서 천사 06-16 70
481 [정치] “문재인 2년 경제폭망 피해자 국민” 책임지고 문재인 물러나야 천사 06-14 54
480 [정치] 탈원전 산업피해·국민부담은 문재인 단두대서 끝나게 될 것 천사 06-13 48
479 [정치] 폭력노조 민노총 앞세워 대한민국 경제안보 파괴하는 문재인 천사 06-12 61
478 [정치] 문재인혁명군 민노총에 '폭력면허'까지 줘 무법천지 만들어 천사 06-11 65
477 [정치] 탈원전, 100년 먹거리사장 잃어, "5년 정권이 에너지 백년대계 망가뜨려" 천사 06-10 64
476 [정치] 2019.6.8. 지난 일주간 문정권 망국정책 자료 모음 및 태극기집회 화보 천사 06-09 1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인사말 | 행동강령 | 정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상호 : 희망의나라로 / 주소 : 서울 광진구 영화사로96 (CU편의점 건물내)
전화 : 02-720-5567,02-738-5568,070-4143-5567 FAX : 02-739-5568/ E-mail : deminmo@naver.com
Copyright 2012 Himangnara All Rights Reserved.
...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93.75.30'

145 : Table '.\hopeland\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