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회원가입 | 로그인
 
- 정치
- 경제/재테크
- 교육/전교조
- 문화/공연
- 사회/봉사
- 근대사/안보
- 남북/국제
- 철학/문학/종교
- 취미/생활의 지혜
- 스포츠/TV 연예
- 여행/맛집
- 건강/의료/웰빙
- 컴퓨터(인터넷)
 
작성일 : 17-01-09 22:32
[네티즌토론] 태극기에 밀린 떼촛불...세월호 카드 꺼냈지만
 글쓴이 : 한상도 (49.♡.210.3)
조회 : 243   추천 : 0  

태극기 집회 3만8천, 촛불 2만4천...퇴진행동 측 ‘당황’

태극기에 밀린 떼촛불...세월호 카드 꺼냈지만

강남역 일대 가득 메운 태극기에 놀란 촛불, 갑자기 경찰 산정 방식 비난

이길호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1.08 05:13:17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가 7일 강남 일대에서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뉴데일리 이기륭 기자
▲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가 7일 강남 일대에서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뉴데일리 이기륭 기자

'태극기 집회' 참가 인원이 처음으로 '촛불집회'를 넘어서면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및 특검수사를 바라보는 여론의 풍향에 미묘한 변화가 감지됐다.

새해 첫 주말 집회가 열린 7일,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이하 탄기국)' 집회에는 경찰추산 3만7,000명(주최 측 추산 102만명)이 집결했으며,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이하 퇴진행동)' 시위에는 경찰추산 2만4,000명(주최 측 추산 50만명)이 모였다. 보수성향 애국단체로 구성된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도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별도로 탄핵반대 집회를 열었다. 규모는 경찰추산 1,500명, 주최 측 추산 3만명. '새로운 한국' 집회 규모를 더하면 탄핵반대 집회 참가 인원은 3만8천명 이상이다.

양 측은 이날도 탄핵심판 및 특검의 정당성을 놓고 날 선 기싸움을 벌였다. 탄기국은 "정치 수사 중단과 특검 해체"를 요구했으며, 퇴진행동은 탄핵소추 사유 중 하나인 '세월호 7시간 의혹' 제기에 집중하면서 헌법재판소를 압박했다.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은 '촛불집회'에만 집중된 국내 언론의 편향적 보도행태를 비판했다. ⓒ뉴데일리 정상윤 기자
▲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은 '촛불집회'에만 집중된 국내 언론의 편향적 보도행태를 비판했다. ⓒ뉴데일리 정상윤 기자

탄기국은 오후 2시 삼성동 코엑스 앞에서, '2017 승리의 새해가 밝았다. 가자 특검으로'를 주제로 8차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참가자들은 '대한민국 양심의 보루, 헌재를 믿는다', '박근혜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 중 가장 깨끗한 대통령' 등 문구가 적힌 손 피켓을 들었다.
일부 참가자들은, 대통령 탄핵심판 및 특검과 관련해 해외 언론의 공정한 보도를 요구하는 영어 및 독일어 손피켓도 눈에 들어왔다. 이들은 탄핵심판 및 특검소식을 전하는 대부분의 국내 언론이, ‘팩트 검증’이란 기본적인 취재 윤리도 저버린 채, 야당과 속칭 진보진영의 ‘카더라 식’ 의혹제기를 마치 사실처럼 보도하는 등 균형감을 상실한 보도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영문 손피켓을 들고 있던 한 시민은 "외국인과 유학생들이 보도록 문구를 적었다"며, "국내 언론은 제 역할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은 코엑스에서 시작해 특검사무소가 입주한 대치빌딩을 지나 강남역까지 3.6km 구간을 행진했다. 기독교계 목회자 1,000여과 성가대원 2,000여명은 대형 태극기를 앞세워 행진을 앞에서 이끌었다. 참가자들은 행진하면서 "정치검찰은 경찰에게 수사권을 돌려줘라", "탄핵 반대, 탄핵 기각, 탄핵 무효" 등을 외쳤다.
탄핵심판 피청구인 변호인단 서석구 변호사는 이날 본지 기자와 만나 "교회와 나라를 지키는 국민의 위대한 민의가 승리할 것"이라며, 태극기 집회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탄핵심판 피청구인 변호인단 서석구 변호사. ⓒ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 탄핵심판 피청구인 변호인단 서석구 변호사. ⓒ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이날 태극기 집회 및 행진에서는 다양한 크기의 '성조기'도 등장했다. 참가자들은 한미 동맹을 강조하려는 듯 깃발형 성조기와 함께 십여명 이상이 함께 들어야 하는 대형 성조기도 준비했다.
노년층이 상대적으로 많은 태극기 집회에, 20-30대 청년들의 참여가 크게 증가한 점도 눈길을 끌었다. 태극기 집회에서 즉석 모임을 결성했다는 한 무리의 청년들은 무대에 올라, "어르신들이 지킨 대한민국을 이제 우리가 지키겠다"고 주장해 참가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자신을 직장인이라고 소개한 한 여성은 '대통령께 드리는 글'을 낭독하면서, 국회의 탄핵소추는 근거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태극기집회 참가자들이 삼성동 코엑스에서 시작해 특검사무소 앞을 지나 강남역까지 행진을 벌이고 있다. ⓒ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 태극기집회 참가자들이 삼성동 코엑스에서 시작해 특검사무소 앞을 지나 강남역까지 행진을 벌이고 있다. ⓒ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 태극기, 특검 수사 절차 '전면 비판'


권영해 탄기국 공동대표는 작심한 듯 특검의 수사방식을 비판하고 나섰다. 권 대표는 "현재 특검은 미리 틀을 짜 놓고, 대통령과 그 측근인사를 공범으로 몰기 위한 수사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권 대표는 "특검이 균형감을 잃지 않았다면 먼저 JTBC의 태블릿PC 조작 의혹부터 들여다봐야 하는데, 오히려 기업들을 비틀고 있다"고 주장했다.
권 대표는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국회가 법을 잘 만들고 사법부는 그 법을 잘 집행해야 하지만, 현재 국회는 악법을 만들고, 검찰은 법을 제대로 적용하지 못하고 있다"며, "의회독재와 왜곡, 언론의 맞장구가 우리의 현실"이라고 말했다.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대표는 JTBC의 태블릿PC 조작의혹과 관련해 "특검은 박근혜 대통령 변호인단과 최순실 변호인단, 정호성 변호인단이 요구하는 태블릿PC 검증을 거부하고 있다"며, “수사의 공정성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손석희 사장을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태우 변호사도 "태블릿PC 조사없는 탄핵심판을 거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언제는 판도라의 상자라면서 온 국민의 마음을 뒤집어 놓더니 이제는 증거물로 제출도 안되고, 입 밖에 꺼내지도 못하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성현 뉴데일리 주필은, “나치인지 인민재판관인지 모르겠다”며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고압적인 수사태도를 비꼬았다. 그러면서 박 주필은 “특검팀은 대통령의 의료기록을 마음대로 뒤지고, 이것도 모자라 피의 사실을 대놓고 공표하고 있다. 이런 행위는 특검법 및 형법에 반한다”고 지적했다.
역대 최대규모 태극기집회 행렬. ⓒ뉴데일리 이기륭 기자
▲ 역대 최대규모 태극기집회 행렬. ⓒ뉴데일리 이기륭 기자

◆ "선거 철만 되면 朴 대통령 찾던 사람들이 가장 먼저 돌 던져"
현역 국회의원으로는 유일하게 태극기집회에 모습을 드러낸 새누리당 이우현 의원은, 중국 정부로부터 ‘사드 훈계’만 받고 돌아온 민주당 의원들의 친중 사대(事大) 행보를 비판하면서, “북한의 핵폭탄은 김대중·노무현 정부가 돈을 갖다 줘서 만든 건데, 그런 사람들이 사드를 반대하는 게 말이 되느냐”고 따져 물었다.

여명 전 한국대학생포럼 대표는 “선거철만 되면 박근혜 대통령과의 개인적 친분을 과시하던 사람들이 가장 먼저 돌을 던지고 나갔다”며, 새누리를 탈당한 가칭 개혁보수신당 합류 의원들의 이중적 행태를 꼬집었다.

7일 태극기 집회에는 '한미 동맹'을 강조하는 다양한 크기의 성조기가 등장했다. ⓒ뉴데일리 정상윤 기자
▲ 7일 태극기 집회에는 '한미 동맹'을 강조하는 다양한 크기의 성조기가 등장했다. ⓒ뉴데일리 정상윤 기자


◆ 꺼져가는 촛불…세월호 카드 꺼내든 퇴진행동, 규모 눈에 띄게 줄어


퇴진행동은 세월호 사고 1,000일을 맞아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는 내려오고 세월호는 올라오라'는 문구를 앞세워 11차 촛불집회를 열었다. 집회는 문화공연과 시민자유발언, 친북·좌편향 시민단체 관계자들의 발언 등으로 이어졌다.
이들은 4·16세월호참사국민조사위원회를 발족하고, "해상 사고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에게 있다"고 주장하면서 즉각 퇴진을 요구했다.

이는 세월호 사고를 탄핵심판과 연계해, 대통령 탄핵의 정당성을 부각하기 위한 시도로 풀이된다.

실제 이날 촛불은 ‘기·승·전·세월호’로 꾸며졌다. 4·16합창단의 공연에 이어 '7시간의 진실'을 주제로 한 소등 퍼포먼스도 벌어졌다. 본집회에선 세월호 생존 학생이 무대에 올라 “대통령이 7시간 동안 제대로 지시를 했다면, 희생자가 많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퇴진행동은 태극기 집회 규모가 촛불집회를 넘어서자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퇴진행동 측은 "경찰의 집회 인원 추산은 큰 문제가 있다"면서, 갑자기 경찰의 산정 방식에 문제를 제기했다.

퇴진행동은 “광화문광장 양 도로와 사거리, 시청방향으로 시민들이 운집했다"며, "주말을 반납하고 11주째 광화문에 나오는 시민들에 대한 경찰의 흠집내기를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행진에 나선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이 "탄핵 반대, 탄핵 무효"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데일리 정상윤 기자
▲ 행진에 나선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이 "탄핵 반대, 탄핵 무효"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데일리 정상윤 기자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공지] 530GP피격사건 희생자 제11주기 추도식 한진호 06-19 5173 0
공지 [공지] (보도자료) 연천 530 GP 진실규명 서울의대 법의학교… 관리자 05-26 5329 0
공지 [공지] 문재인의원님!! 한민구국방장관님!! 떳떳하다면 앞장… 관리자 01-20 8328 0
공지 [공지] 대한민국지킴이 민초들의 모임 창립3주년의 발자취 책… 관리자 12-16 7414 0
공지 [공지] 국민의 힘으로 국회를 개혁합시다!!! 관리자 10-21 8469 0
공지 [공지] 국회개혁촉구 기자회견문 관리자 08-26 9147 0
공지 [공지] 2015.9.1(화) 오후2시 국회정문 앞에서 범국민 국회개… 관리자 08-26 9210 0
공지 [공지] 새민련은 국정원 죽이기 행태를 즉각 중단하라 관리자 07-21 9962 0
공지 [공지] 국회개혁촉구범국민추진운동으로 국가발전의 초석을 … 관리자 06-16 10393 0
공지 [공지] '연천530GP 피격사건 은폐조작 진상규명 특검촉… 관리자 06-02 13674 0
공지 [공지] 2014.5.28 동아일보 문화일보 광고 관리자 05-28 12868 0
공지 [공지] 2014.5.28 동아일보 문화일보 광고/6월은 호국보훈의 … 관리자 05-28 14490 0
공지 [공지] 채동욱 전 검찰총장 등 3명 고발에 즈음하여 관리자 04-07 13862 0
공지 [공지] 유튜브 홈페이지상의 송영인대표 출연 목록입니다 관리자 04-02 14533 0
공지 [공지] 530GP의 진실은 밝혀야 한다.(기자회견 동참호소 동영… 관리자 03-18 15046 0
공지 [공지] 530GP피격사건진상규명, 특검촉구 행사순서 관리자 03-18 13691 0
공지 [공지] 2014.3.12 오후 6시40분 우리모임 송영인 대표 TV조… 관리자 03-12 15687 0
공지 [네티즌토론] 오늘날자 동아일보/ 문화일보에 530GP 피격사건 재광… 관리자 02-04 14648 0
공지 [공지] 대한민국 역사교과서를 바로 세웁시다 관리자 01-18 14663 0
공지 [공지] 회원가입 방법 (1) 관리자 08-07 22170 563
2753 [나도 한마디] 연천530GP 사건, 8용사 추모비 건조는 28사단의 용기 … 마도진 10-31 12 0
2752 [나도 한마디] 육군 28사단, ‘530GP사건’ 희생자 위한 추모비 제막… 마도진 10-31 7 0
2751 [나도 한마디] 이규철 특검보 [영상] 박성윤 01-17 255 0
2750 [네티즌토론] 태블릿PC 개통자 확인도 없이 최순실 것이라 결론낸 … 서정환 01-12 233 0
2749 [네티즌토론] 태블릿진상위, "여기자협회는 JTBC 심수미 시상 취소… 서정환 01-12 249 0
2748 [나도 한마디] 최순실에 대한 새로운 사실 : 선거 책략가, 국가관이 … 서정환 01-12 253 0
2747 [네티즌토론] 쑥쑥크는 수입맥주, 국산맥주 수출액 2배 넘었다 고준영 01-11 374 0
2746 [네티즌토론] '탄핵소주' 광주 대량 유통…오해받는 보해… 고준영 01-11 268 0
2745 [네티즌토론] 태극기에 밀린 떼촛불...세월호 카드 꺼냈지만 한상도 01-09 244 0
2744 [나도 한마디] 삼성동 Coex 앞 보수 · 우파 애국시위 (1월 7일) 참… 한상도 01-08 255 0
2743 [네티즌토론] 이념적 배신이 '바른'인가? 당명이 <바… 한상도 01-08 277 0
2742 [네티즌토론] 영동대로부터 테헤란로까지 '태극기 휘날리며�… 한상도 01-08 340 0
2741 [나도 한마디] [행진코스확정] 1월7일(토) 집회, 강남역에서 해산하… 한상도 01-04 563 0
2740 [나도 한마디] 준비해 주십시오. 피고 하태경 상대 집단 소송 준비 … 한상도 01-04 278 0
2739 [네티즌토론] 탄핵기각촉구 집회 : 기독교계 참여.... 무려 1,000여… 한상도 01-04 190 0
2738 [네티즌토론] 한국기업 배터리탑재 中 전기차 보조금 대상서 반나절… 고준영 01-01 142 0
2737 [네티즌토론] 北선전매체들 "태영호, 특급 범죄자" 맹비난 고준영 01-01 160 0
2736 [네티즌토론] 문재인, 光州무등산 정기받아 정권교체? 고준영 01-01 162 0
2735 [나도 한마디] 문재인, 보수를 불태우는 대청소가 본심? 서정환 12-31 164 0
2734 [네티즌토론] 이보다 더 추악하고 악랄한 국정농단과 국기문란 사건… 관리자 12-28 178 0
 1  2  3  4  5  6  7  8  9  10  11  12    
인사말 | 행동강령 | 정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상호 : 희망의나라로 / 주소 : 서울 광진구 영화사로96 (CU편의점 건물내)
전화 : 02-720-5567,02-738-5568,070-4143-5567 FAX : 02-739-5568/ E-mail : deminmo@naver.com
Copyright 2012 Himangnara All Rights Reserved.
...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236.234.60'

145 : Table '.\hopeland\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bs/board.php